최정윤 / tvN 방송 캡처

배우 최정윤의 럭셔리 하우스가 공개된 가운데 과거 그와 관련된 재벌가 루머가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최정윤은 지난해 2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재벌가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다들 영어만 쓴다거나 연예인 며느리는 밥 먹을 때 옆에 서있다는 등의 루머를 언급한 것.

이에 최정윤은 "영어를 못한다"며 "남편의 친가 쪽이 제사에 공을 들인다. 1년에 제사가 열 번"이라고 밝혔다.

또 "한 달에 한 번 꼴로 모이는데 손윗 동서만 네명이라 각자 집에서 요리를 해 온다면서 정작 만나면 힘들게 요리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6'에서 최정윤은 연계계 셀프 인테리어 신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이랜드 그룹 부회장의 장남인 남편 윤태준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