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이번주 종영을 앞둔 가운데, '무휼'역 윤균상의 인스타그램에 '2차 왕자의 난' 촬영 장면으로 추측되는 사진이 올라와 관심을 끌고 있다.

윤균상이 올린 사진에는 '이방간'과 '무휼'이 '이방원'을 향해 칼을 내리치고 있다.

윤균상은 사진과 함께 '방간아 왕 하자'라는 코멘트를 덧붙여 사람들에게 웃음을 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