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이경영

영화 '대배우' 이경영은 명실상부한 영화계 '다작왕'이다. 이경영은 최근 3년간 거의 30편에 가까운 영화에 출연했다. 이경영이 이렇게 '다작'을 선택한 이유는 다름아닌 연기에 대한 열정과 '빚'이다

이경영은 지난해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좋아하는 표현이 ‘충무로 노예’다." "굉장히 긴 공백기를 보냈는데도 충무로에서 찾아주는 것이 고맙다" "다작 출연은 이에 대한 보답"이라며 "자세히 말할 수 없으나 열심히 출연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알게 모르게 감당해야 할 빚이 좀 많아서다."라고도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