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설현 /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설현, 홍콩서 무례한 스킨십 수난

그룹 AOA의 설현이 중국 MC의 무례한 포옹에 불편을 겪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8일 설현이 속한 AOA는 홍콩에서 열린 '2016 홍콩 아시안팝 뮤직 페스티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홍콩인 MC 이지강은 무대에 오른 설현의 허리를 감싸안으며 도 넘은 스킨십을 시도한 모습이 포착됐다.

2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MC 이지강이 설현을 안으며 키스 포즈를 하고 무릎을 들어올리기도 했다"며 그의 행동을 꼬집었다.

이어 이지강은 해명 인터뷰를 통해 "행사의 주제가'음악을 포옹하라'이다. MC 세명이 서로 포옹하면 재미가 없어서 AOA와 포옹하자고 제의했다"며 "통역관을 통해 설현에게 '동의하냐' 물어봤더니 '괜찮다'고 하더라. 다만 너무 힘들여 껴안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서 난 그냥 가볍게 포옹한 것 뿐이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