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면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김준면(엑소 수호)이 '글로리데이'를 통해 관객들과 감정을 공유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준면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김준면은 '글로리데이'에서 펼친 자신의 첫 연기에 대해 "내 분량이 많지는 않다. 상우 역할로 연기를 엄청나게 잘해서 상을 받겠다는 야심 같은 건 없고, 시나리오를 정말 좋게 읽어서 많은 사람과 내 감정을 공유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슴 먹먹한 것 중 가장 키포인트는 상우였다. 관객들에게 공감시켜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김준면은 영화 '글로리데이'(최정열 감독, 보리픽쳐스 제작)에서 자신의 학비 때문에 고생하는 할머니를 위해 대학 대신 군대를 택하는 상우 역을 맡았다. 스무살이 된 네 친구가 여행을 떠났다가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인 '글로리데이'에는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이 친구로 출연한다. 오는 24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