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예비군 실종자 분당 예비군 실종자 / 사진 = 인터넷 캡처

'분당 예비군 실종자' 신모(29)씨 안타까운 신상 노출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신 씨의 행방불명에 그의 누나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워낙 급한 일이라 지푸라기라도 잡고자 게시물을 올립니다. 제 동생 좀 찾아주세요"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그의 행적을 찾을 수 없었고, 가족들은 결국 거리에 '실종자 찾기 포스터'를 붙였다.

이 과정에서 신 씨의 신상은 자연스럽게 노출됐다.

한편 17일 숨진 채 발견된 신 씨의 죽음을 둘러싸고 각종 추측이 나돌고 있다.

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마다 등장하는 그의 사진에 많은 이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