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예비군 실종자가 사망 당시 양손이 묶여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오후, 경기 성남에서 예비군 훈련을 마치고 실종됐던 신원창 씨(29)가 분당의 한 건물 지하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목 매 숨진 채 발견된 신원창 씨는 양손이 뒤로 묶인 채 있던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양손을 앞으로 묶고 자살한 사건은 있었지만 뒤로 묶는 사례는 굉장이 특이한 것으로 알려져 타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예비군 훈련에 참가한 것과 친구들과의 생일파티 계획 등도 단순 자살로 보기는 어렵다는 주장에 힘을 싣고 있다.

한편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