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삼송역' 투시도.

[이소은 기자] 현대건설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양삼송지구에 지을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삼송역’을 이달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49층, 4개동, 976실 규모로 일반분양 물량은 전용면적 65~84㎡의 969실이다. 전용 면적별로 △65㎡ 127실 △68㎡T 3실, △77㎡ 126실 △84㎡ 713실로 구성된다.

서울지하철 3호선 삼송역 1·2번 출구와 바로 붙어 있어 서울 도심까지 20분대에 이동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제3차 국도철도망 구축계획 중 하나인 신분당선 북부연장 종점으로 삼송역이 포함되면서 강남 및 수도권 남부권역으로의 접근성도 개선될 전망이다.

지난해 개통한 원흥~강매 간 도로를 이용해 자유로와 제2자유로, 수색로, 서울외곽순환도로, 인천공항고속도로로의 진입도 쉽다. 올해 하반기에는 고양 화정~은평구 신사를 잇는 광역도로도 개통을 앞두고 있다.

두정거장 거리인 서울지하철 3·6호선 연신내역을 통하면 2022년 완공되는 수도권광역철도(GTX)도 이용할 수 있다.

인근에 대형 쇼핑몰이 대거 개관을 앞두고 있어 생활 편의성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지구 내에 연면적 36만9919㎡ 규모의 대형 복합쇼핑몰 신세계몰이 내년 문을 연다. 백화점·영화관·대형마트·쇼핑몰 등이 들어서 입주민들은 쇼핑 및 문화시설을 가까이서 누릴 수 있다.
멀지 않은 거리의 원흥지구에는 이케아 2호점이 입점 예정이며, 은평뉴타운에는 롯데몰 은평점도 올해 말 개점한다.

'힐스테이트 삼송역' 위치도.

단지 바로 앞에 장릉천 수변 공원이 있어 휴식과 힐링을 위한 공간도 충분하다. 북한산 국립공원, 노고산 도시자연공원, 서오릉 도시자연공원, 오금천 등에서는 가벼운 운동이나 레저 활동도 즐길 수 있다.

굳이 나가지 않아도 건물 1~2층에 조성되는 상업시설과 6층의 옥상정원을 통해 기본적인 생활 인프라는 이용할 수 있다.

내부를 살펴보면 오피스텔임에도 일반 아파트에서 주로 볼 수 있는 3베이, 4베이 구조가 도입됐다. 설계단계부터 주거형으로 계획돼 채광과 통풍, 조망 등에도 신경을 썼다는 설명이다. 기본형 평면 외 ‘가족공간 강화형’, ‘침실공간 강화형’, ‘독립공간 강화형’ 등 수요자의 기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설계가 적용된다.

현대건설 분양관계자는 “힐스테이트 삼송역은 교통·쇼핑·공원 등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삼송역 핵심입지에 있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만의 특화설계를 적용해 입주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단지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입주는 2019년 6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삼송동 214번지에 마련된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