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비전(3,36040 -1.18%)은 16일 개별 기준 흑자 전환을 통해 4년 만에 감사의견 '적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폴리비전은 2012년 이후 3년 연속 개별실적 기준으로 적자를 기록하며 감사의견 '한정'을 받아 왔다. 하지만 지난해 연결과 개별 기준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하면서 관리종목 지정 사유를 해소했다.

폴리비전은 지난해 개별 매출 125억원, 영업이익 6억30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04.9%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이성규 폴리비전 대표는 "신규 사업부문의 매출 증대와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한 북경원일차식유한공사와의 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신사업들을 착실히 안착시켜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 흑자달성을 위한 회사 체질개선의 발판으로 삼아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폴리비전은 지난 1월 중국 자동차 부품 회사인 북경원일차식유한공사(北京元一车饰有限公司)의 지분 47%를 인수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