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5,670120 -2.07%)가 글로벌헬스투자펀드(GHIF)로부터 800만 달러(약 95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고 16일 밝혔다.

엑세스바이오는 다양한 질병에 대한 신속진단키트를 개발·상용화한 글로벌 체외진단 전문기업으로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GHIF와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GHIF는 빌 게이츠의 빌앤드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세계 보건 향상을 목표로 조성한 민간 투자 펀드다. 엑세스바이오는 GHIF가 추구하는 혁신적인 기술력과 현장진단이 가능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회사로 인정받아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기금은 더 많은 국가가 말라리아 진단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진단키트에 대한 원가절감 및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확충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영호 엑세스바이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엑세스바이오의 체외진단기기에 대한 기술경쟁력과 실력을 인정받았다"며 "빌앤드멜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엑세스바이오 제품이 제 3세계 국가로 진출하는데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