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16일 뉴트리바이오텍(27,9503,100 +12.47%)에 대해 국내 건강기능성식품 시장의 성장과 해외 공장 신규 투자 등로 높은 성장성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조현목 연구원은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2017년까지 연평균 10.2% 증가한 1조9000억원으로 커질 것"이라며 "자회사 뉴트리사이언스를 통한 원료 공급으로 원가비용을 절감하는 등 연국개발(R&D), 제조, 유통의 수직계열화로 경쟁력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57%, 37% 늘어난 1219억원, 147억원으로 예상된다.

조 연구원은 "올해는 국내와 미국 공장 신규 증성효과가 반영될 것"이라며 "올해 생산능력(매출 기준)은 전년 대비 34.7% 늘어난 2425억원, 전체 가동률은 7.2%포인트 증가한 50.3%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