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투자증권은 16일 미국의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감안하면 주식 시장에 대한 매수 전략을 유지하고, 수출주의 비중을 확대하라는 주문이다.

김대준 연구원은 "3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낮게 보는 이유는 미국 경제의 회복세가 미약하기
때문"이라며 "특히 경기 모멘텀(동력)과 인플레이션 개선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3월 금리동결을 반영해 위험자산 선호심리도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미국의 금리인상이 3월 이후로 연기된다면, 단기적으로 외국인 순매수가 지속되는 환경이 마련될 수 있다"며 "코스피지수도 추가 상승여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
위험자산 선호 환경을 고려하면 관심 대상은 경기에 민감한 수출주라는 판단이다. 미국 금리인상 연기로 신흥국의 경기 모멘텀이 개선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중국과 아세안 등 신흥국 수출비중의 전체 수출의 3분의 1에 달한다.

환율도 수출주에 긍정적이다. 올 1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1210원으로, 전년동기와 전분기
대비 각각 9.9%와 4.5% 높다.

그는 "환율의 긍정적 변화는 수출기업의 1분기 실적에 그대로 반영될 수 있다"며 "최근 주식 시장이 이익개선 가능성이 높은 종목을 할증한다는 점에서 경기에 민감한 수출주가 주목받을
수 있는 환경"이라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