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추가' 정부 방침에 신규 5개사 강력 반발…탈락업체와 갈등 증폭

정부와 국회가 면세점 정책을 두고 오락가락하면서 관련 기업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이다. 면세점 사업권 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줄였다가 다시 10년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예정보다 빨리 시내면세점 사업자 추가 허용을 검토하면서 업계는 투자·고용·사업전략에 차질을 빚고 있다.

본지 3월14일자 A14면 참조

HDC신라·신세계·한화갤러리아·두산·SM(하나투어)면세점 등 작년 하반기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따낸 5개사 대표들은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원칙 없는 정부의 면세점 정책이 면세점산업 경쟁력을 갉아먹는다고 주장했다.
양창훈 HDC신라면세점 대표는 “면세점이야말로 수천억원의 투자와 수천명의 고용이 필요한 사업인데, 정부 허가 기준 등이 바뀌는 바람에 중장기 사업계획을 세울 수 없다”고 말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해 11월 사업권 반납이 결정된 SK면세점에서 전문 인력을 고용 승계하기로 하고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정부가 최근 시내면세점을 추가 허용할 움직임을 보이자 사업 재개 가능성이 열린 SK면세점이 관련 절차를 중단했다. 신세계는 사업권을 획득한 지 6개월 이내인 오는 5월 말까지 면세점을 개점해야 하지만 아직 일할 사람도 제대로 구하지 못하고 있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2013년에도 국회가 면세점 사업권 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갑자기 줄이는 바람에 롯데와 SK가 일부 면세점 사업권을 반납하는 등 손실을 봤다”며 “정부가 다시 사업자 추가 허용을 검토하면서 이해가 갈린 신규 업체와 탈락 업체 간 갈등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임원기/이수빈 기자 wo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