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은행, 증권, 보험회사 등 금융사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업무 처리를 지원하기 위해 'ISA-Net(아이사-넷)'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ISA-Net은 ISA 가입 고객의 재산 운용을 위한 금융상품 거래 등 금융회사 간 업무처리 과정을 자동화된 방식으로 지원하는 종합 업무지원 서비스다.

즉 ISA취급 금융회사와 상품을 제공하는 금융회사 간 상품거래에 필요한 메시지 송수신을 단일의 허브망인 ISA-Net을 통해 처리가 가능한 것이다.

예탁원은 우리은행 등 25개 금융회사에 대해 이번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향후 업계와 지속적으로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