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오는 14일 출시되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통해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에 투자하면 관련 비용이 기존 펀드보다 더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11일 거래소에 따르면 ISA로 ETF와 ETN를 운용할 경우 관련 비용이 0.05%~1% 수준으로 주가연계증권(ELS) 등에 비해 낮다.

또 ETF와 ETN 시장은 장외상품에 비해 환금성이 우수하고 상품 교체가 상대적으로 편리하다고 거래소 측은 말했다.

특히 ETF와 ETN은 소액으로도 분산투자를 하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스마트베타(Smart Beta) 지수를 기초로 하는 상품이 많아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ISA를 통해 투자하기 위해서는 신탁형은 실시간 매매가 지원되는 증권사를 통해 관리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일임형의 경우 금융회사가 제시한 포트폴리오 중 ETF와 ETN이 포함된 상품을 선택하면 된다.

거래소 측은 "ISA를 판매하는 금융회사가 실시간 매매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며 "투자자 교육과 홍보 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SA는 개인이 직접 예·적금과 ELS, ETF 등을 구성해 통합 관리하는 종합계좌다. ISA를 통한 투자 이익은 조건에 따라 200만원 또는 25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이 적용된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