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 왼쪽)과 페타낫(Fetanat) 이란 증권위원회 위원장.(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11일 서울 사무소에서 이란 증권위원회(SEO)와 다양한 협력 사업을 논의했다.

거래소는 이날 페타낫(Fetanat) SEO 위원장 및 관계자와 이란의 한국형 자본시장 인프라 구축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SEO는 이란 자본시장 정책을 총괄하는 기관으로 2006년 12월 설립됐다. 현재 테헤란증권거래소(TSE)와 이란상품거래소(IME), 신시장거래소(Farabourse), 중앙증권예탁원(CSDI) 등을 운영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