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오후 들어서도 1970선 보합권에서 소폭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가 '사자' 규모를 확대하면서 지수 상승을 뒷받침하고 있다.

11일 오후 1시43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78포인트(0.24%) 오른 1974.11을 기록 중이다.

미국 증시가 혼조세를 보인 가운데 코스피는 1960선 보합권에서 시작, 이후에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장중 외국인이 매수 전환 하면서 고점을 1970선으로 조금 높였다.

외국인은 오전 중 매수 전환 한 뒤 668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하고 있다. 반대로 개인 192억원 매도 우위로 돌아섰다. 기관은 순매도 규모를 확대, 1029억원 매도 우위다. 기관 중 투신권이 998억원 순매도 인 반면 기타법인은 555억원 순매수다.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488억원이 유입되고 있다. 차익 거래는 367억원, 비차익 거래는 121억원 순매수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전기전자, 통신업, 은행 등이 1% 이상 오르는 가운데 유통업, 제조업, 종이목재 등도 상승세다. 건설업과 섬유의복, 의약품 등은 1% 이상 하락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상승이 많다. 삼성전자(2,639,00071,000 +2.76%)가 2% 가까이 상승했으며 한국전력(34,7000 0.00%) 현대차(158,000500 -0.32%) 삼성물산(139,0001,500 -1.07%) SK하이닉스(87,9003,300 +3.90%) 네이버(738,00014,000 -1.86%) 신한지주(46,05050 -0.11%) 등도 상승세다. 현대모비스(243,0005,500 -2.21%) 삼성생명(110,5002,500 -2.21%) 아모레퍼시픽(341,0004,500 -1.30%) 포스코(355,0005,500 +1.57%) SK 삼성화재(267,0001,500 +0.56%) LG생활건강(1,276,00024,000 -1.85%) 등은 약세다.

크라운제과(15,050350 +2.38%)는 내달 증설이 완료되는 허니버터칩의 제2공장 기대감에 14% 넘게 급등했다.

코스닥지수는 장중 반등에 성공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0.87포인트(0.13%) 상승한 688.47을 기록하고 있다. 개인이 나홀로 557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307억원, 178억원 매도 우위로 집계됐다.

최근 이상 급등으로 거래가 정지됐던 코데즈컴바인(3,815115 +3.11%)은 투자경고종목 지정에도 가격제한폭(상한가)까지 뛰었다. 시가총액도 코스닥 3위로 올라섰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85원(0.65%) 빠진 1195.65에 거래 중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