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11일 대상(25,900350 +1.37%)에 대해 주력제품의 점유율 방어·가공식품 시장 경쟁 심화에 따라 불확실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지만 목표주가를 기존 4만8000원에서 4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조용선 연구원은 "주력제품의 점유율 하락을 막기 위한 판관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대상베스트코의 부진이 확대되고 있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가공식품 시장에서도 경쟁 심화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일회성 요인의 잦은 발생 및 불투명한 정책 방향성으로 주주가치가 훼손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향후 수익성 개선이 현실화되면 투자 매력은 있다고 평가했다.

조 연구원은 "가정간편식 저변 확대 및 대상베스트코의 적자폭 축소 정도가 실적 반등의 축이 될 것"이라며 "대상베스트코가 작년 경영진 교체와 더불어 일회성 손실을 대거 반영한 만큼 올해는 본격적인 수익성 제고에 들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