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1일 삼성전기(118,5001,000 +0.85%)에 대해 올해 1분기부터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목표주가 7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1% 늘어난 735억원, 매출은 14% 감소한 1조5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갤럭시S7 효과가 반영되고 사양이 높은 중저가 스마트폰의 비중 확대가 시작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기 주가는 최근 3개월간 스마트폰 시장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로 19% 하락했다"며 "1분기 큰 폭의 실적 개선세를 고려할 때 우려를 기대로 바꿔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분간 삼성전기의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2분기부터 중화권 고객이 늘어나는 등 기대할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2분기부터 중화권 고객이 기존 샤오미 1개사에서 화웨이, 오포, ZTE 등 10개사로 늘어난다"며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인 갤럭시A3·5·7에 대한 부품 공급 점유율도 90%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원·달러 환율 상승세도 실적 개선을 돕고있는 상태"라며 "앞으로 삼성전기는 주가 상승 전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