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초읽기 사진=한경DB

이세돌 9단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보도로 바둑용어 '초읽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초읽기란 대국장에서 규정된 제한시간을 다 소비하기 전에 계시원이 해당의 대국자에게 1회 착수의 시한을 숫자로 읽어주는 것이다. 제한시간을 5분이나 10분 남겼을 때 시작하는 것이 상례이다. 대국자는 한수를 1분 이내에 두어야 하며, 1분 초과를 기록하면 마지막 1분 초읽기로 들어가며 여기서 다시 1분을 초과하면 반칙패를 당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