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방송인 에이미가 폭행 시비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연애사가 다시금 화제다.

지난 2014년 당시 프로포폴 사건 담당 검사는 에이미가 받은 성형이 실패하자 성형외과 의사를 협박해 700만 원 상당의 재수술을 시켜주고 보상금 1500만 원을 대신 받아주는 등 '해결사' 역할을 한 혐의로 현재 구속돼 검사 신분을 잃었다.

당시 에이미는 '해결사 검사'를 남자친구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 이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검사 신분이 아닌 남자친구 입장이라면 죄가 적어질수도 있다는 생각에 그렇게 했던 것"이라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에이미는 지난해 12월 31일 강제추방 당한 후 미국에 있는 지인 A씨의 집에 머물다, A씨의 아내와의 폭행 시비로 미국 법정에 오르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