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10일 정은보 부위원장 주재로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8일 열린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의 후속 조치다. 금융위는 지난 1월6일 북한의 제4차 핵실험 이후 금융권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한 바 있다. '주의'는 5단계 위기 경보 중 3단계에 해당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금융보안원은 "최근 보안업체 해킹 사고 이후 금융회사에 대한 사이버테러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별다를 피해 사례는 없다"고 보고했다.
정은보 부위원장은 "금융권 사이버 보안은 사고 발생시 피해 대상과 규모가 다른 분야에 비해 월등히 크다"며 "사이버테러 위험에 대한 점검 및 대응체계를 강화해 줄 것으로 당부했다.

2013년 3월 제3차 핵실험 직후 있었던 북한의 사이버테러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액을 8600억원, 이 중 금융권 피해액은 85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금융위는 금융사의 책임으로 보안 침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표이사 문책 등 엄격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