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0일 매일유업(14,400150 +1.05%)에 대해 주요 사업부의 마진이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5만원에서 5만5000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심은주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7.4%와 182.8% 증가한 4036억원과 149억원을 기록했다"며 "백색우유 사업부를 제외한 전사업부 마진이 개선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치즈 커피음료 가공유 등의 수익성이 전년보다 개선됐는데, 이는 원재료 가격이 안정세를 나타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매일유업의 매출총이익률은 전년대비 1.5% 개선됐다.
중국 제조분유 수출도 상대적으로 마진이 높아 전사 이익 개선에 긍정적이라는 게 심 연구원의 분석이다.

그는 "중국 제조분유 수출액은 100억원 수준으로 파악된다"며 "중국 제조분유 수출액도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전사 이익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