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XID 하니가 청바지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발탁, 남다른 뒤태를 뽐냈다.

데님 브랜드 잠뱅이는 9일 전속모델 ‘EXID’ 하니와 함께한 2016 S/S 시즌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하니는 세련미가 돋보이는 페인팅 진을 키 아이템으로 활용, 올 봄여름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EXID 하니 /잠뱅이 제공

하니는 페인팅 진에 타이트한 연청 스트라이프 셔츠를 매치해 화사하면서도 세련된 룩을 감각적으로 연출하는가 하면, 블랙 크롭티와 청 자켓에 페인팅 진을 더해 섹시하고 강렬한 분위기를 발산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특히 하니가 착용한 페인팅 진은 잠뱅이의 페인팅 시리즈 중 하나로 페인팅 터치와 함께 구제 포인트를 준 디스트로이드 진이다.

스키니한 여성용부터 배기 핏의 남성용까지 다양한 핏과 컬러로 출시되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며, 신축성이 우수한 스트레치성 소재를 더해 편안함까지 갖춘 것이 특징이다.

한편, 하니는 최근 MBC ‘일밤-복면가왕’에 ‘성냥팔이소녀’로 출연해 독특한 음색과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