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1.77대 1의 경쟁률 기록
3개 타입 중 2개 타입 1순위 당해지역 청약 마감

[ 김하나 기자 ]전주 만성지구 내 유일한 중대형 아파트로 눈길을 끌었던 ‘만성 법조타운 중흥S-클래스 더 퍼스트’가 평균 1.77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 순위 내 청약 마감을 기록했다.

8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만성 법조타운 중흥S-클래스 더 퍼스트’는 지난 4일과 7일 이뤄진 청약 신청 결과 599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1062명이 청약해 평균 1.7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용 115㎡는 187가구 모집에 1순위 당해지역에서 364명이 몰려 최고 경쟁률인 1.95대 1을 기록했다. 중대형 평형 아파트로는 이례적으로 3개 주택형 중 전용 115㎡와 124㎡ 2개 타입은 1순위 당해 지역에서 청약이 마감됐다.
단지는 전북 전주시 만성 도시개발구역 내 C2블록에 조성된다. 지하 2층, 지상 15층~20층 9개동, △전용 104㎡ 312가구 △전용 115㎡ 189가구 △전용 124㎡ 114가구 등 총 615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1일이며, 16~18일까지 3일간 당첨자 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3가 1525-3번지에 있다. 입주는 2018년 7월 예정이다. (063)232-1500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