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춘열 다산네트웍솔루션즈 대표(좌측에서 4번째) 와 안인균 디엔브이지엘 원장(우측에서 3번째). 사진=다산네트웍스 제공

다산네트웍스(6,490290 +4.68%)는 자회사 다산네트웍솔루션즈가 사업연속성 및 정보보호 국제표준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다산네트웍솔루션즈는 다산네트웍스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종속회사로, 네트워크 통신장비 사업을 펼치고 있다.

다산네트웍솔루션즈는 지난 7일 성남 판교에 위치한 다산 사옥에서 '사업연속성경영시스템(ISO22301)'과 '정보보호경영시스템(ISO27001)' 인증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유춘열 다산네트웍솔루션즈 대표와 국제표준 인증기관인 디엔브이지엘(DNV GL)의 안인균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인증 받은 '사업연속성경영시스템(ISO22301)'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화재, 정전, 테러 등의 재해 및 재난 발생으로 업무중단 위험이 발생할 경우 빠른 시간 내에 핵심 업무를 복구해 기업 경영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하는 국제표준 인증이다. 국내에서는 KT, LG전자 등을 포함한 약 50개의 업체만이 인증을 획득했다.

'정보보호경영시스템(ISO27001)'은 정보보호 관리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표준이다. 이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내외부 보안위협에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한 경영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회사 측은 "최근 일본, 미국 등 해외 통신사들은 친환경 제품이나 정보 보호 등에 대한 요건을 강화하고 있다"며 "해외 사업 확대에 발맞춰 국제 표준 인증을 단계별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