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김지원 / 사진 = 한경DB

'태양의 후예'에서 여군 중위로 완벽 변신한 배우 김지원이 박보검과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4일 한 매체는 김지원이 KBS 2TV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임예진·연출 김성윤)의 여주인공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구르미' 측 관계자는 "김지원에게 출연 제안을 한 것이 맞다. 최종 결정만 남겨 둔 상태"라고 말했다.
김지원이 출연을 확정지은다면 '구르미'의 남자 주인공인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응답하라 1988'로 단숨에 대세남이 된 박보검과의 만남이라는 점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지원 역시 현재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애틋한 사랑을 하는 여군 윤명주 역으로 연기 생활의 꽃을 피우고 있기 때문이다.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구르미 그린 달빛'은 조선후기 예악을 사랑한 천재군주, 효명세자를 모티브로 한 궁중 로맨스다. 박보검은 극 중 효명세자 역을, 김지원은 역적의 딸이지만 환관 신분으로 입궐한 후 왕세자, 김삿갓과 미묘한 관계에 놓이게 되는 홍라온 역을 맡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