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제조용 핵심장비부품 제조 전문기업인 위지트(1,80535 +1.98%)는 지난 2일 3D프린터 개발 및 제조업체인 센트롤과 3D프린팅 사업을 위한 투자약정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위지트에 따르면 3D프린팅 사업 등을 위한 합작법인(신규 공장) 설립에 16억원 등이 투자될 예정이다.

센트롤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주물사 3D프린터'를 개발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센트롤은 이에 앞서 3D프린팅 산업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미래 산업으로 육성한다는 울산시와 양해각서(MOU)를 맺은데 이어 울산시에 연구개발 및 생산라인 구축 등 거점 마련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위지트는 "3D프린팅 사업 진출을 통해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