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승언 "연기 커리어 위해 노출 이용하고 싶지 않아"

황승언 노출연기 소신발언 /사진=맥심

황승언, 노출 연기에 대한 소신 발언

배우 황승언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황승언은 지난해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노출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황승언은 "노출은 신인 여배우가 단기간에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지름길이지만 아직은 준비가 안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승언은 "물론 좋은 작품을 위해서, 새로운 연기로의 도전을 위해서 해야 하는 영역이지만 인지도나 연기 커리어를 위해서 그런 이슈를 이용하고 싶진 않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황승언은 지난 2일 방송된 패션앤(FashionN)의 ‘화장대를 부탁해’ 세 번째 게스트로 참석했다. 황승언은 “신체 중 가장 자신 있는 부분이 어디냐”는 MC 보라의 질문에 “허리”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의 허리 사이즈는 21인치로 밝혀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