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성이 높은 기업은 적자 상태에서도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한국거래소는 2일 매출과 이익이 나타나지 않은 대형 성장유망기업을 심사하기 위해 영업과 재무안정성 등의 기준을 추가했다.

심사 기준에는 영업 안정성 확인을 위한 예상 현금흐름 또는 예상 손익 심사가 새로 마련됐다. 또 재무구조 질적 심사 기준은 총 기존 영업 현금흐름에서 총 현금흐름으로 변경됐다.

시가총액 산정방법을 합리적으로 하기 위해 예상 시총 산정방법에 대한 심사 요건도 추가됐다.

거래소 측은 "새로 마련된 심사기준으로 잠재적 성장가능성을 지닌 기업의 자금 조달을 지원할 것"이라며 "다만 성장가능성이 불투명한 기업은 엄격한 상장심사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