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은 만기 6개월 전후의 단기채권에 투자하는 'e단기채 증권펀드(채권)'를 2일 출시했다.

저성장·저금리 기조로 특별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단기 유동성 자금들이 짧은 만기의 정기예금이나 머니마켓펀드(MMF)에 쏠리면서 연간 1~1.5%의 수익률에 오랜 기간 동안 머무르는 경향이 짙어졌다.

'e단기채펀드'는 이런 부동 자금들도 시중 금리나 MMF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할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 주요 투자 대상은 금리 매력도가 높은 전자단기사채(전단채)나 기업어음(CP) 등이다.

전단채는 전자로 발행되는 편의성으로 동급의 회사채보다 높은 수익률로 발행되며, 만기가 3개월~1년 미만으로 짧아 금리 변화에 따른 채권 가격의 변동성이 낮다.
전단채에 직접 투자할 경우 최소 1억원 이상의 고액이 들어가지만 이 펀드에 투자하면 소액으로도 투자 가능하다.

김동주 한국운용 팀장은 "채권의 경우 A-, 전단채는 A2- 이상의 신용 등급에서 엄선한 우량 종목을 편입할 계획"이라며 " 단기물인 점을 감안해 유동성 분석에 중점을 두고 종목을 발굴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e전단채 증권펀드(채권)'는 한국투자증권(1544-5000), 신한은행(1577-8000) 전국 지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