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3일, 한국 증권시장이 60번째 생일을 맞는다. 1956년 2월 대한증권거래소가 설립된 이후 그 해 3월3일부터 주식시장이 문을 열었다.

60년 전 국내 증시에 상장한 기업 수는 12곳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2000곳을 훌쩍 뛰어넘었다. 시가총액은 세계 13위 수준이다.

증권시장의 '60년 발자취'를 사진으로 살펴본다.

◆ 1956년 대한증권거래소 개장과 첫 주식매매

1956.3.3 대한증권거래소 증권시장개장(사진=한국거래소)

1956.3.3-개소 첫매매(사진=한국거래소)

◆ 1970년대 명동시장 매매 현장과 여의도 이전 기념식

1975~1979 명동시장 포스트매매(사진=한국거래소)

1979.7 증권거래소 여의도 이전기념식(사진=한국거래소)

◆ 1989년 코스피지수 첫 1000선 돌파와 1990년대 증권시장

1989.3.31 코스피 1000 돌파(사진=한국거래소)

1990년대 증권시장(사진=한국거래소)


◆ 1996년 코스닥시장과 주가지수선물시장 개장

1996.07 코스닥 개장(사진=한국거래소)

1996.5.3 주가지수선물시장 개장(사진=한국거래소)

◆ 2005년 증권선물거래소 창립과 2007년 외국기업 최초 상장

2005.1.27 증권선물거래소 창립(사진=한국거래소)

2007.8.17 최초외국기업 3NOD상장(사진=한국거래소)

◆ 2014년 금시장 개장과 2015년 온실가스배출권시장 개장

2014.3.24 금시장 개장(사진=한국거래소)

2015.1.12 온실가스배출권시장개장(사진=한국거래소)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