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스디에스(240,0003,000 -1.23%)의 주가가 휘청이고 있다. 할증 요인으로 작용했던 대주주 보유 지분이 오히려 주가 하락 요인이 되고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이재용 삼성전자(2,607,00087,000 +3.45%) 부회장(사진)의 지분 매각에 따른 부담이 커지면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20만원선 밑으로 빠지기도 했다.

29일 오전 11시 현재 삼성에스디에스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500원(0.27%) 빠진 18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8만3500원까지 빠지면서 상장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한때 40만원을 웃돌았던 주가는 2014년 11월 42만9500원을 최고점으로 찍은 뒤 하향세에 접어들었다. 올해 들어서는 대주주 지분 이슈가 다시 부각되면서 20만원선마저 무너졌다.

지난달 29일에는 이 부회장이 보유 지분 중 일부(2.05%)를 삼성엔지니어링(17,350300 +1.76%) 유상증자 참여를 위해 매각한다고 밝히면서 15% 넘게 급락하기도 했다. 결국 해당 자금은 지난 25일 삼성SDI(178,5002,500 +1.42%)가 보유한 삼성물산(139,5004,500 +3.33%) 주식 131만주(2000억원), 삼성엔지니어링 자사주 302만주(300억원)를 취득하는 데 쓰였다.

지분 매각을 계기로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삼성에스디에스가 이 부회장의 자금줄 역할을 하는 데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불거지면서다.

공영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그룹은 (오너 일가의) 추가적인 지분 매각은 없다고 밝혔지만, 현재 남은 보유 지분(17%)은 향후 불확실성 요인으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며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구체화되기 전까지는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지분 9.20%를, 이부진 호텔신라(109,5003,500 +3.30%) 대표와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은 각각 3.90%를 보유 중이다.

공 연구원은 "삼성에스디에스삼성전자 관련 매출 의존도는 70%를 웃도는 수준으로 자체 성장성은 크지 않다"며 "대주주 지분 매각은 주가에 악재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주가는 올해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30배 수준으로 동종 업종 대비 100% 할증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대주주의 주식 보유가 할증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오히려 할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대주주 지분과 관련한 최선의 시나리오로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재편 시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삼성물산과 합병 가능성을 꼽고 있다.

반면 최악의 가정은 대주주의 이탈이다. 남은 보유 지분을 매각하거나 삼성전자에 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옮겨가는 경우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주주가 이탈할 경우 삼성에스디에스 주주가치 훼손이 크기 때문에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고 본다"면서 "다만 현실적으로 지배구조 측면에서 (대주주 지분과 관련한) 조치가 없을 경우 그동안 받았던 프리미엄은 점차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