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가스(85,600200 -0.23%)는 26일 국제종합기계 인수 추진설 관련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사업 다각화 일환으로 예비입찰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며 "가상데이터룸(VDR) 재무실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다만 본입찰이 연기돼 인수 결정 검토가 지연되고 있다"며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