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구 / 사진 = tvN 제공

최일구 전 앵커가 사기 혐의로 고소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경기도 이천에서 고물상을 하는 49살 최 모 씨가 최 전 앵커와 고 모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함에 따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 씨는 최 전 앵커의 지인으로 이천의 임야를 팔 것처럼 속여 최 씨에게서 12억 원 상당을 빌려 갚지 않음 혐의를 받고 있으며, 최 전 앵커는 고 씨가 돈을 빌리는데 연대보증을 선 것으로 확인됐다.

고소인 최 씨는 최 전 앵커가 고 씨를 아내라고 소개해 최 전 앵커를 믿고 돈을 빌려줬는데 최 전 앵커와 고 씨는 부부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앵커는 지인에게 연대보증을 선 것으로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처음에는 고 씨를 아내로 소개했으나 한 달쯤 뒤 아내가 아니라고 설명해줬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