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4일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출시 이후 불완전 판매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감독당국이 직접 미스테리 쇼핑, 불시 점검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열린 ISA 준비상황 점검회의에서 "ISA는 대다수 국민이 가입 대상이고 세제혜택을 주는 상품인 만큼 투자자 보호에 소홀하면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금융위는 'ISA 불완전 판매 예방 대책'을 마련, ISA 출시를 전후해 현장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임 위원장은 ISA 출시 전까지 더 이상의 제도 변경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ISA 제도 설계가 마무리된 만큼 앞으로 운영방식에 대해 더 이상의 논란은 없어야 한다"며 "제도를 시행해 본 후 보완이 필요하다면 적극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금융회사에선 정해진 원칙과 기준에 맞춰 ISA상품 출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고객의 수익과 편의를 제고하는 데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