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류준열 /사진=bnt

[김예랑 기자] 배우 류준열이 첫 주연 영화 '글로리데이'로 충무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주연배우 류준열, 김준면, 지수, 김희찬, 최정열 감독이 자리에 참석해 작품에 대해 못다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네 주연배우 중 유일한 80년대 생이다. 이에 대해 "80년대 생인 것을 처음 알았다. 많이 당황스럽다"고 재치있게 응수했다.
이어 "현장에서 (나이차를) 못 느낄 정도로 친구들이 잘 따라줬다"라고 촬영 당시에 대해 설명했다.

류준열은 "잘 섞여 놀았다. 숙소 생활할 때 너, 나 할 것 없이 친구처럼 지냈다. 그런 모습들이 화면 안에 잘 묻어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상우(김준면)의 입대를 앞두고 용비(지수),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 등 스무 살 동갑내기 친구들이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과 성인의 기로에 선 네 청춘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단면을 꼬집는 '청춘의 기록'이다. 오는 3월24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