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일본 증시가 동반 상승했다.

2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5% 오른 2,927.18로 마감했다. 증시는 이날 상승 출발한 뒤 장 후반으로 갈수록 상승폭을 키워 올 1월 25일 2,938.52를 기록이후 4주 만에 최고치로 마감했다. 선전종합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2.04% 오른 1,888.18로 장을 마쳤다.

외신들은 증감회 주석 교체에 따라 중국 정부의 증시와 경기부양 노력이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로 중국 증시가 상승랠리를 펼쳤다고 분석했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의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9% 오른 16,111.05, 토픽스지수는 0.63% 상승한 1,300.00으로 마감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