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컴넷(사진=IPR스퀘어)

국내 금융자동화기기(ATM) 제조업체인 청호컴넷(2,94025 +0.86%)이 이란 수출을 재개한다.

청호컴넷은 이달 초 모하마드 로라스비 페브코(PEBCO) 회장 등과 만나 이란 및 중앙아시아 지역의 ATM 공급 재개를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회사는 2013년 11월 페브코와 8000만 달러(한화 약 986억원) 규모의 ATM 장기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이란 경제 제재와 사업 준비 지연 등으로 수출이 지연돼 왔다.

이정우 청호컴넷 대표는 "이번 합의를 통해 그동안 미뤄진 수출 계약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페브코와의 제휴를 계기로 중앙아시아와 북아프리카 지역까지 제품 공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페브코는 이란의 ATM 생산 업체로 금융·보안 솔루션 개발 기업인 베헤스탄(Behestan)그룹의 자회사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