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22일 솔브레인(63,0000 0.00%)에 대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만5000원을 유지했다.

어규진 연구원은 "솔브레인은 지난해 4분기 실적도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웃돌았다"며 "삼성전자 3D 낸드 양산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출하량 증가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실적이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어 연구원은 호실적이 지속되며 올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12.5% 증가한 7065억원, 영업이익은 8.1% 늘어난 108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고객사의 3D 낸드 및 미세화 전환 투자 가속화와 신규 OLED패널 투자로 관련 특수 케미칼 소재의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그는 "솔브레인의 최근 주가는 부진했지만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증가세를 지속될 것"이라며 "현 주가는 주가수익비율(PER) 7.4배(올해 기준)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매력도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