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 출처=게티이미지 뱅크

미국 증시가 국제 유가 하락 영향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44포인트(0.13%) 떨어진 16,391.99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0.05포인트(0.00%) 내린 1,917.78, 나스닥지수는 16.89포인트(0.38%) 오른 4,504.43으로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와 S&P지수는 이날 하락 출발한 뒤 장중 내내 하락 흐름을 이어갔다. 나스닥지수는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제 유가가 급락했으나 주가 하락폭이 크진 않았다.

국제 유가는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 사상 최고 소식과 공급 과잉 우려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29.64달러로 전날보다 1.13달러(3.7%) 내렸다.
업종별로는 소재업종이 1% 이상 떨어지며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에너지업종과 헬스케어, 산업주 등이 소폭 떨어졌다. 반면 금융업종과 임의·필수 소비재, 기술주 등은 올랐다.

지난 1월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연율로 2014년 후반 이후 최대 상승률을 보이며, 3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높인 점도 지수에 악영향을 미쳤다.

미 노동부는 1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연율로 1.4% 상승해 2014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고 밝혔다.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1월 근원 물가도 전년 대비 2.2% 뛰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연설에서 "미국 경기침체 우려를 증폭시키는 금융시장 혼란에도 경제 기본 여건이 강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며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