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은 19일 제넥신(110,100800 +0.73%)에 대해 주요 바이오베터 후보물질들의 임상2상 결과에 주목할 시점이라고 전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김성재 연구원은 "지난 16일 제넥신은 개발 중인 빈혈치료제 'GX-E2'를 중국 상하이 키모완방 바이오파마에 기술이전했다고 공시했다"며 "기술이전 금액은 530억원으로, 선불 기술료는 24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제넥신은 이번을 포함해 그간의 중국 기술이전 규모만 1730억원이란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성장성이 높은 중국 시장에 대한 선제적 대응 관점에서 최근의 기술이전 성과는 고무적인 결과"라며 "제넥신은 올해 주요 바이오베터 후보물질들의 글로벌 임상2상 결과를 확인하는 시점인데, 긍정적 결과가 확인될 경우 원천기술인 'hyFc'에 대한 검증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