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사진=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방송 캡쳐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한 위너가 멤버 남태현의 디렉팅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그룹 위너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신영은 위너에게 "남태현 씨가 녹음 디렉팅을 볼 때는 무섭게 변한다는데 사실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강승윤은 "아주 무섭다. 장난이고, 전체적으로 멤버들이 디렉팅할 때 굉장히 평소보다 예의가 바르다"며 "존댓말을 쓴다"고 답했다.

이어 멤버들은 "부스 안에 들어간 사람도 예민하고 나와 있는 사람도 예민해진다"며 "부르는 사람도 부르기 싫어진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