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83,100500 +0.61%)의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지점에 방문하지 않고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비대면 실명확인 계좌개설 서비스를 오는 22일부터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비대면 실명확인 계좌개설 서비스는 금융상품 모바일앱 '펀답'에서 휴대폰 본인인증, 스마트폰을 통한 신분증 제출, 본인 명의 기존 실명확인 거래계좌 소액이체 등 3단계를 거치면 이용 가능하다.

삼중으로 구성된 실명확인 방식을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스마트폰 하나로 지점 방문 없이 365일 24시간 계좌 개설이 가능해 고객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계좌개설 후 스마트폰에서 공인인증서 발급도 가능하다.
유상호 사장은 "비대면 실명확인 계좌개설 서비스는 준비 단계부터 고객의 입장에서 편의성 향상을 고민하고 최고의 보안성을 갖추기 위해 역량을 집중했다"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혁신을 거듭하며 업계를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2일에는 기존거래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23일부터는 신규 고객도 서비스를 이용해 신규 계좌개설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1544-5000)로 문의하면 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