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10.5원 급등 마감하며 5년7개월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5원 오른 1227.1원에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 2010년 7월 2일(종가 1228.5원) 이후 최고치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연고점을 돌파한 1220.5원에 개장했다. 국제유가 하락 속 미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반영하며 급등 출발한 것이다.

원·달러 환율은 당국의 개입 경계감, 고점 달러 매도 물량이 나오며 장중 상승폭을 줄이기도 했으나 중국 위안화 절하 소식이 전해지면서 다시 상승폭을 확대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달러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164% 상향한 6.523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틀째 상승 고시한 것으로, 기준환율의 상향조정은 위안화 가치를 그만큼 떨어뜨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1월 7일(0.51%) 이후 40일 만에 최대 절하폭이기도 하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인민은행의 위안화 절하 수준은 시장 참가자들의 예상보다 컸다. 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이 당분간 위안화 기준환율을 상승 고시한다면 또 다시 위안화 절하 베팅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시장이 과민 반응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날 송인창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장기적으로 중국이 환율에 더 개입해서 위안화를 절하할지는 분명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시장에 불안심리가 생기면 안정화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성윤 현대선물 연구원은 "최근 수출 부진을 겪는 중국이 "무역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모두 하겠다"고 밝힌 만큼 시장 참가자들은 위안화 추가 절하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