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단기 자금으로 분류하는 '머니마켓펀드'(MMF)에 또 뭉칫돈이 몰렸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MMF 순자산은 110조9960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16조9000억원 늘어났다.

협회 측은 "주가 하락으로 인해 투자자 관망세가 이어짐에 따라 법인을 중심으로 16조8000억원이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MMF 순자산은 지난해 10월 말 104조7230억원에서 11월 말 100조5520억원, 12월 말 94조730억원으로 줄었다가 지난달 말 다시 늘어났다.

이는 저금리·저성장 기조로 갈 곳 잃은 시중 자금이 증시마저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자 대기성 자금 형태로 시장을 떠돈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MMF를 포함한 전체 단기 부동 자금은 작년 말 사상 처음으로 930조원을 넘어섰다. 단기 부동자금의 연간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