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부케 받는 박한별, 결혼 임박?

황정음. 사진=변성현 기자

황정음

황정음의 웨딩 부케를 박한별이 받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일간스포츠는 "박한별이 황정음의 부케를 받는다"며 중학교 동창이자 연예계에서도 돈독한 사이로 유명한 두 사람이 결혼식에서도 우정을 이어나가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른 오는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황정음의 결혼식은 김제동의 사회와 이순재의 주례로 열릴 예정이며, 축가는 황정음의 소속사 식구인 김준수와 정선아가 맡을 예정으로 전해졌다.

황정음은 지난해 지인의 소개를 통해 예비 신랑을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지난 1월 미래를 약속하고 이를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