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여 전도연 공유/사진=남과 여 전도연 공유, 한경DB

'남과 여' 전도연 공유

'남과 여' 전도연이 공유와 하정우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남과 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전도연, 공유, 이윤기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전도연은 과거 연기호흡을 맞춘 하정우에 대해 "'멋진 하루' 때는 오래 전의 기억이다"라며 "하정우는 막냇 동생 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는 뒷통수 때려주고 싶은 느낌이었다면 공유는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계속 설렘이나 그런 느낌을 줬다"며 "장르적으로 다르기도 했다. '남과 여' 공유는 많은 설렘과 느낌을 줬다"고 덧붙였다.

이에 공유는 "제가 위너가 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영화 '남과 여'는 핀란드에서 만나 뜨거운 끌림에 빠져드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25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