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장중 1890선을 회복했다. 지수가 이 수준까지 오른 것은 설 연휴 이후 처음이다.

16일 오후 1시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9.02포인트(1.56%) 오른 1891.22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지수는 전날보다 7.90포인트 상승한 1870.10으로 출발, 상승폭을 1% 이상으로 확대하면서 오후 들어 1890선에 진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26억원, 156억원을 순매수, 장을 이끌고 있다. 개인은 1205억원 매도 우위다. 프로그램은 총 938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은행, 통신, 비금속광물을 제외한 전 업종이 상승세다. 3.40% 오른 섬유·의복을 중심으로 의약품, 서비스업, 철강·금속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5개 종목은 SK텔레콤(223,5002,500 -1.11%)을 제외한 전 종목이 강세다. LG화학(374,5002,000 +0.54%)이 4%대, NAVER(725,00010,000 -1.36%)와 SK하이닉스(82,1002,300 -2.73%) 포스코(354,0004,000 +1.14%)가 3%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 완다그룹과 이랜드그룹이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이월드(2,15050 -2.27%)가 7.55% 오르고 있다. 지에스인스트루(14,5000 0.00%)는 50% 이상 자본잠식 공시를 내면서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 16.91% 급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이틀 연속 2%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대비 14.02포인트(2.26%) 오른 635.39를 기록 중이다. 개인이 565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19억원, 241억원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통신서비스를 제외한 전 업종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상위 종목들도 모두 상승세다. 코미팜(36,650500 -1.35%)과 코오롱생명과학(80,700200 +0.25%)은 8%대 급등하고 있고 로엔(90,400700 +0.78%)과 휴온스(70,100900 -1.27%)도 4%대 상승세다.

네이처셀(36,0001,000 +2.86%)은 일본 수출 기대감에 19.45% 급등했고 중국 진출 소식이 있는 키스톤글로벌(63412 -1.86%)도 5.45% 올랐다.

같은 시각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6원 오른 1216.7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