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2월 한 달 간 일중 변동폭은 5년 7개월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이달 중(12일 현재) 원·달러 환율의 일중 변동폭은 평균 10.4원(평균 변동률 0.87%)으로 집계됐다. 2010년 2분기 12.8원(평균 변동률 1.08%) 이후 5년 7개월 만에 최고치다.

2월중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폭은 평균 8.1원(평균 변동률 0.67%)으로, 2010년 2분기의 10.9원(평균 변동률 0.92%) 이후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의 금리 인상 이슈로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이 컸던 작년에도 원·달러 환율의 일중 변동폭은 평균 6.6원(0.58%)이었다. 전일 대비 변동폭은 평균 5.3원(0.47%) 수준이었다.
앞서 변동성이 가장 컸던 2010년 2분기는 남유럽 재정위기가 부각되고 정부가 천안함 침몰 원인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하던 때였다.

외환당국은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졌다고 보고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당분간 매일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필요할 경우 시장안정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0일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면 정부와 협력해 안정화 조치를 취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